중부 이북 지방의 산지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우리 나라의 특산 식물이다. 줄기는 곧게 서며, 키는 약 70센티미터 가량 된다. 잎은 줄기 중간에서 4~5장이 모여 좁게 어긋나고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고 밑은 둥글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고 약간 윤기가 난다. 꽃은 옅은 자주색으로 8~9월에 피는데, 종 모양으로 줄기 끝에 한두 송이가 밑을 향해 달린다. 꽃부리는 다섯 갈래로 얇게 갈라지며 꽃받침은 5장으로 끝이 뾰족하고 잔 톱니가 있다. 5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으며, 꽃밥은 서로 붙어서 암술을 둘러싼다. 은은한 보라빛의 금강초롱이 아래를 향해 다소곳이 숙인 모습은 깨끗하고 순수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한다.

사진은 설악산 서북능선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산에서 만난 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털쥐손이  (0) 2012.06.11
반디지치  (0) 2012.05.16
바위떡풀  (0) 2011.07.20
쑥부쟁이  (0) 2011.07.20
장구채, 가는다리장구채  (0) 2011.07.20
금강초롱  (0) 2011.07.20
촛대승마  (0) 2011.07.20
미역취  (0) 2011.07.20
새며느리밥풀꽃  (0) 2011.07.20
참바위취  (0) 2011.07.19
범꼬리  (0) 2011.07.18
Posted by PaPa Monster 파파몬 TRACKBACK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