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은 대생하며 피침형 또는 넓은 피침형이고 길이 4~12cm, 폭 1~3.5cm로서 끝이 예리하게 뽀족해지며 기부가 둥글거나 수평이고 양면 맥 위와 가장자리 및 엽병에 짧은 털이 다소 산생하며 엽병은 길이 4~6mm이다.

꽃은 8-9월에 피며 홍자색으로서 정생하는 총상화서에 달리고 포는 난형이며 적자색이 돌고 가장자리에 긴 가시털같은 톱니가 있다. 꽃받침은 길이 3mm에서 4mm정도롯 자라며 끝이 뾰족하게 4개로 갈라지고 맥 위에 짧은 털이 있으며 화관은 길이 15mm정도로서 양순형이고 겉에 잔돌기가 다소 있으며 소화경은 길이 0.5mm이하로서 극히 짧다.

높이가 50cm에 달하고 꼬불꼬불한 짧은 털이 있으며 곧게 서고 진한 자주색이다.

한국 특산식물이다.

오대산 이북에 주로 자라지만 덕유산 및 부산 근처에서도 자란다.

이상은 국립수목원 홈페이지에서 발췌했습니다.

윗 사진은 덕유산에서 찍은 사진이다.

'산에서 만난 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쑥부쟁이  (0) 2011.07.20
장구채, 가는다리장구채  (0) 2011.07.20
금강초롱  (0) 2011.07.20
촛대승마  (0) 2011.07.20
미역취  (0) 2011.07.20
새며느리밥풀꽃  (0) 2011.07.20
참바위취  (0) 2011.07.19
범꼬리  (0) 2011.07.18
광대수염  (0) 2011.06.01
졸방제비꽃  (0) 2011.06.01
풀솜대  (0) 2011.06.01
Posted by PaPa Monster 파파몬 TRACKBACK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